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오늘도 이어지는 소소한 일상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윤석열 장모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타인의 고통에 반응하지 못하는 소수의 사람이 있다.
소시오패스 혹 사이코패스다.
전체 인구의 몇퍼센트라 한다.
학창시절 자기 주먹을 믿고 몸이 약한 친구를 괴롭히는 놈들이 있었다.

대개 학교를 중퇴하고 어둠의 세계로 빠진다.
소위 말하는 조직폭력배다.
놈들은 자기 이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안가린다.
놈들의 특징은 약자에겐 한없이 강하고 강자에겐 한없이 약하다는 거다.
조폭을 낭만적으로 그린 소설 영화 만화 드라마들이 숱하다.
우리사회를 좀먹는 흉기다.
창작자로서 나는 이런 콘텐츠를 만들고 유통하는 이들을 혐오한다.

소시오패스는 화이트칼라에도 많다.
권위주의 정권시덜 공안검사였던 김기춘 정형근 곽상도 우병우 등등이 그렇다.
이들은 권력을 위해 사건조작을 서슴치 않았다.
이들로 인해 억울하게 고문을 당하고 옥살이를 하고 또 목숨을 잃은 이가 몇인지 헤아릴 수가 없다.

국가권력을 등에 업지 않지만 교묘한 말로 사람을 속이는 사기꾼들이 있다.
자기로 인해 고통받는 사람들을 전혀 생각하지 않는다.
이들은 남들이 피눈물을 흘리면 흘릴수록 행복하다.
현 검찰총장인 윤석열 장모와 그의 처 김건희가 그렇다.
이들은 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뒤봐줄 권력을 찾는다.
양모검사가 그렇고 윤석열이 그렇다.
든든한 빽이 생기자 이들은 더욱더 과감해진다.
최근 추적탐사보도인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이들에게 억울하게 재산을 빼앗기고
옥살이를 한 이들의 증언이 뒤따르고 있다.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연민이 있다면 이런 범죄를 저지를 수 있을까?
윤석열의 장모와 처는 반회적인간 즉 소시오패스이다.
윤석열도 마찬가지다.
조국장관과 일가족에 대한 수사는 차마 인간의 행동이 아니다.
윤석열에게 상식과 정의는 눈꼽만큼도 찾아볼 수가 없다.
오로지 기득권 사수에 혈안이 돼 있을 뿐이다.
그런 인간을 검찰총장에 앉혔던 문재인 정부의 안목이 아쉽다.
덕분에 평생 검찰개혁을 소명으로 삼았던 조국장관은 만신창이가 되었다.
이들 사이코패스에겐 든든한 우군이 있었다.
언론이다.
조중동으로 대표되는 보수신문 뿐 아니라 진보를 자처했단 경향과 한겨레까지 조국
장관에 대한 파상공격이 이어진 것이다.
이들 언론은 앞다투어 검찰이 흘리는 정보를 받아적었다.
진실보도는 안드로메다 저편으로 던져버리고 검찰의 개가 된 것이다.

생물학적으로 소시오패스의 탄생을 막을 순 없다.
하지만 이들이 범죄를 저지르도록 놔둬선 안된다.
그들이 활동할 환경을 차단시켜야한다.
백일하에 드러난 윤석열 장모와 처의 범죄.
윤석열을 법정에 세우기 전 이들 모녀를 처벌해야 할 것이다.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만선생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6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moduru.egloos.com/m/7486234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